상공에서 본 도쿄.

도쿄 헬리콥터 투어

JAPAN NOW 승인 2021.08.29 09:31 | 최종 수정 2021.08.30 11:32 의견 0

에도시대 저택으로 58만3천㎡의 일본식 정원으로 1945년 이후 시민 공원으로 재편된 도심 한가운데 공원이다. / JAPAN NOW

도쿄 남쪽 고토구 키바와 치바현 우라야스에 위치한 디즈니랜드 근처는 끊임없이 헬리콥터가 이 착륙한다.
도쿄 만을 끼고 있으며 시내 접근성이 좋은 까닭에 헬리콥터 크루징 업체가 모여있기 때문이다.

도쿄를 상징하는 "도쿄 타워". / JAPAN NOW

한국을 떠날 때까지 서울에서 헬리콥터 관광상품을 본 적이 없다. 다만 군대와 취재 과정에서 헬리콥터를 타 본 경험이 있었지만 일과 관광의 느낌은 비교할 수 없다.

뉴욕, 홍콩을 비롯한 세계적인 관광지는 헬리콥터 크루징 상품이 있는데 도쿄 역시 많은 업체들이 다양한 코스와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촬영을 위해 문짝을 떼고 탑승할 때는 하네스를 착용해 탑승자와 장비가 떨어지지 않도록 조치를 한다. / JAPAN NOW

외국인도 많지만 내국인들은 헬기 안에서 프러포즈를 하는 트렌드가 있다.
때문에 상품 안에는 샴페인이나 꽃다발을 옵션으로 내놓은 곳도 많다.

헬리콥터 투어는 낮 비행과 밤 비행으로 나뉘며 코스는 가장 짧게는 도쿄 스카이트리 10분 일주부터 시작하지만 현실성이 떨어지며 보통은 도내 일주에서 요코하마 야경투어, 후지산 왕복 상품 등이 있다.

독특한 디자인때문에 일본 청소년들에게 "변기"로 불리는 도쿄 국립 경기장 / JAPAN NOW

도쿄 만 키바에서 출발한 헬리콥터는 5분도 안 돼 고토구 마천루를 비행하고 있었다. 오다이바를 비롯한 도쿄 게이트 브리지를 감상할 수 있으며 도쿄의 상징인 빨간색 "도쿄타워"를 지날 때면 마치 레고 나라를 보는 느낌이다.

신주쿠 빌딩 숲 뒤로 도쿄 도심의 마천루 / JAPAN NOW

평소 자동차로 다닐 때면 꽤나 시간이 걸리던 신주쿠까지 2~3분 만에 헬기는 1991년 마루노우치에서 이전한 신주쿠 도청사를 돌고 있다.

신주쿠 도코모 타워와 뒷편의 신주쿠교엔 / JAPAN NOW

바로 옆 도쿄 청소년들이 "변기"라고 놀리는 국립경기장은 색과 디자인이 특이해 상공에서 단번에 눈에 띈다.
위에서 내려다본 시내 주택가는 "잇코 다테"라고 불리는 단독주택들이 성냥갑처럼 작게 느껴진다.

일본의 일반적인 주거 형태인 "단독 주택"이 성냥갑 처럼 보인다. / JAPAN NOW

일본어 학교에서 만난 프랑스 친구가 야간 헬리콥터에서 여자친구에게 프러포즈를 할 계획이라고 귀띔해 줬던 그의 "작전"을 경험해 보고서야 깨달았다. 가성비라는 말이 절대 어울리지 않은 그녀를 위한 작전명 "도쿄 미라클"이라 해도 충분하다.

Cona KIM

저작권자 ⓒ 재팬나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