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거리 "지유가오카(自由が丘)"

JAPAN NOW 승인 2021.11.07 12:01 | 최종 수정 2021.11.07 12:52 의견 0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지유가오카의 작은 이탈리아 '라비타'/ JAPAN NOW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산책 중 흔하게 만나는 일본스러움. / JAPAN NOW

여자의 거리로 불리는 도쿄 세타가야구 "지유가오카(자유 언덕)"는 예쁜 상점과 레스토랑이 많다.
역에서 내리면 북쪽 출구와 남쪽 출구가 있는데 북쪽은 패션, 뷰티 가게가 많고 남측은 식당이 종류별로 다양하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일본 최초의 몽블랑 케이크 발원지 / JAPAN NOW

우선 북쪽 출구를 나오면 가장 먼저 찾을 곳이 디저트 가게다.
1933년 창업한 몽블랑은 일본 최초의 몽블랑 케이크 발원지로 초대 사장이 유럽 여행에서 알프스의 최고봉 몽블랑을 보고 가게 이름을 지었다.

대표 메뉴 몽블랑 케이크 위에는 하얀 머랭으로 만년설을 표현하고 있다.
몽블랑의 기원은 프랑스 레스토랑이나 호텔에서 제공되는 중세부터 시작된 디저트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1933년 창업 이래 변하지 않는 대표 케이크 "몽블랑 클래식" / JAPAN NOW

지유가오카의 베니스로 불리는 '라비타'는 물의 도시 베니스를 재현한 상업 시설로 미용실, 가죽 전문점, 애완동물 용품점 등이 있으며 사진 찍기 좋은 포인트로 꼭 들러야 할 장소로 추천한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베네치아를 재현한 상업시설 "라비타" / JAPAN NOW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작지만 사진찍기 좋게 설계된 라비타 / JAPAN NOW

카메라점 "뽀빠이 카메라"는 1936년 창업해 3대째 운영 중인 노포로 지금도 현상과 인화는 물론 사진 관련 잡화를 많이 취급한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카메라 노포점 "뽀빠이 카메라" / JAPAN NOW

남쪽 출구의 마리 끌레르(marie Claire) 거리는 벤치 등 쉴 공간이 많아 도시락이나 테이크 아웃 한 음료나 음식을 시식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쪽 편에는 다양한 종류의 식당이 많이 있는데 특히 라면 가게는 한집 건너 있다 해도 된다.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남쪽 출구의 마리 끌레르(marie Claire) 거리(2008년 자료) 남쪽 출구의 마리 끌레르(marie Claire) 거리 / JAPAN NOW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지유가오카는 다양한 종류의 식당들이 많아 선택 장애가 올 수 있다. / JAPAN NOW

도큐 도요코 선과 도큐 오이마치 선이 1,2층으로 구성된 역 덕분에 남쪽과 북쪽을 오가다 보면 건널목에서 전철을 자주 만나게 된다.
귀갓길 귓속에는 건널목의 종소리가 환청으로 들릴 정도로.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지유가오카역 북쪽 출구 / JAPAN NOW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뒷골목의 정겨운 이발소 풍경 / JAPAN NOW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역 근처에서 만나는 다양한 형태의 철로. / JAPAN NOW


[교통편]
지유가오카 역
도큐 도요코 선, 도큐 오이마치 선
도쿄역에서 약 40분 소요

Cona KIM

저작권자 ⓒ 재팬나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