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개 1만원 군고구마"에 줄 서는 긴자.

JAPAN NOW 승인 2021.12.27 17:43 | 최종 수정 2021.12.27 17:44 의견 0
긴자 항아리 군고구마 가게/ 긴자 츠보야키이모 홈페이지 갈무리

쇼와 초기 시대, 그러니까 1926년부터 1989년을 쇼와 시대로 불렀고 초기라고 했으니 적어도 1930~40년대.
당시의 긴자도 지금처럼 일본 도쿄의 중심지였으며 거리에서는 군고구마를 항아리 단지 안에서 구워 팔았다고 한다.

이후 항아리에 비해 단시간에 굽는 돌구이 방식이 도입되며 자취를 감췄으나 최근 예전의 항아리 방식으로 2시간에 걸쳐 천천히 구운 고구마 가게가 인기를 끌며 줄을 서서 구매해야 한다.

핸드 메이드의 항아리는 1회 15개의 고구마를 구울 수 있다./ 긴자 츠보야키이모 홈페이지 갈무리

이 가게는 창업 100년이 넘는 광고 회사 사장의 고향 친구가 50여 년 전 긴자의 추억을 떠올리며 제안한 프로젝트로 광고 회사 스텝들이 참여해 "긴자"라는 입지에 군고구마 상품을 어떤 조합으로 매치할 것인가를 고민했고 그 결과 누구나 먹고 싶고 갖고 싶도록 "가벼운 기념품"으로 선물할 수 있는 컨셉과 세상 어디에도 없는 고구마 맛을 목표로 가게 이미지와 포장지 등 세세한 것까지 "긴자"스럽게 세팅했다.

항아리에서 2시간동안 구운 고구마 / 긴자 츠보야키이모 홈페이지 갈무리

당시의 방식으로 고구마를 굽는데 항아리는 아이치현의 장인이 100% 수작업 한 핸드메이드며 한 번에 최대 15개만 구울 수 있어 손과 시간이 필요한 제조 방식이다.
열을 가하는 방식도 숯불, 가스, 전기 등 시행착오를 거쳐 고급 숯인 '비장탄'으로 결정했다.

고구마는 저온에서 장기 숙성시켜 맛을 응축시킨 "숙성 고구마"를 선택했으며
돌구이에 비해 수분을 덜 뺏기고 촉촉해 단맛의 고구마가 완성되며 이렇게 구워진 군고구마는 개당 896엔(약 9천 원), 반개와 1/4 사이즈도 판매한다.

전문가의 손길을 거친 군고구마 포장 디자인 /긴자 츠보야키이모 홈페이지 갈무리

‘집콕시대’에 섬유질도 풍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데다 차별화된 레트로풍의 고급 마케팅은 자신의 몸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현대인들의 소비 심리를 정확히 읽었다.

Cona KIM

저작권자 ⓒ 재팬나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