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품"으로 업종 변경하는 일본 기업들. 한국제품 편의점도 등장!

JAPAN NOW 승인 2022.09.14 22:07 | 최종 수정 2022.09.15 08:31 의견 0

한국상품 전문 편의점 "칸비니" 사이타마현 가와구치점/ JAPAN NOW

아직 비대면이 일상화된 현재 시점에 대형 쇼핑몰을 찾는 손님들은 줄어들고 이동의 제한은 원하는 물건을 손에 넣는 것도 불편해 졌다. 온라인으로 주문해도 좋지만 시대의 트렌드를 즐겨보고 싶은 한국 매니아들이 도쿄의 코리아타운을 찾기가 불편해졌을 2년여 전, 서정웅 대표는 ‘한국’의 일본어인 “강코쿠”와 편의점을 뜻하는 “콤비니”를 합성어로 한국식품 편의점 “칸비니”를 창업했다.
예상은 그대로 적중해 도쿄 인근 도시인 사이타마현 가와구치 1호점이 히트를 치며 현지 언론과 방송에 소개되면서 현재는 19호점을 눈앞에 두고 있다.

기존 업종을 한국상품 전문 숍으로 바꾼 일본 치요다그룹 이온 타운 나리타 토미사토점 "ㅎㅎㅎ하우스" / JAPAN NOW

신발매장을 직영으로 1000점포를 운영중인 치요다 기업과 그룹사로서 의류매장 332점포를 운영중인 상장사 “MAC HOUSE”는 코로나 영향으로 집객과 매출에 고민하던 가운데 최근 가장 핫 한 한국문화와 상품에 눈을 돌려 성과가 없는 기존매장을 한국제품 전문 숍으로 바꾸기로 결심하고 (주)cococa 송기동 대표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송대표는 한국의 웃음을 의미하는 “ㅎㅎㅎ하우스”로 브랜드를 제안하고 치바현 이온타운 나리타 토미사토점을 프로듀스하고 제품을 공급해 지난 9월 3일 오픈 했다.

한국제품의 편의점 형식 진출과 일본 대기업의 대형 쇼핑몰 진출로 규모 등에서 차이가 있지만 공통점은 일본 소비자들에게 “한국 제품”인기를 실감하며 매출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젊은층이 즐겨 찾는 한국 과자 / JAPAN NOW

또 10대부터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세대가 매장을 찾는데 “겨울 연가”에서 시작된 1차 한류 붐에 이어 동방신기 세대와 넷플릭스 등 OTT를 통해 접한 한국 문화와 SNS를 통해 유입되는 초등학생들까지 일본 열도 전체가 한국 제품에 매료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Cona KIM

*자세한 인터뷰 내용은 YouTube에 있습니다.

저작권자 ⓒ 재팬나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